창간일 2006년 2월 11일 (월2회발행, 매월 1일, 15일) Today 2019년 12월 11일
 
테마명소     농산물     수산물     축산물     기타
전체보기
테마명소
농산물
수산물
축산물
기타
뉴스 산지 축산물
    
 

‘무늬만 한우곰탕’ 소비자 혼란, 실효적 방안 모색 필요

(녹색소비자연대, 원산지 표시 실태 조사 )
기사입력 2019-11-08 11:09
 
한우곰탕이라는 이름을 걸고 버젓이 수입 쇠고기를 제공하는 사례가 다수 적발됐다. 특히 식육 쇠고기의 종류를 생략하거나 한우와 수입 쇠고기를 섞고 한우요리인 것처럼 오인을 유발하는 표기 실태가 드러나면서 원산지표시제도의 대대적인 보완 및 개정이 요구된다.



녹색소비자연대전국협의회(이하 녹색소비자 연대)는 지난 7월 1일부터 15일까지 서울특별 시 25개구 총 524개 음식점과 배달앱, 정육 점 등의 원산지 표시실태를 조사하고 10월 17 일, 그 결과를 발표했다. 

국물요리에 혼동 표시 유독 많아 보고서에 따르면 원산지표시제도를 악용해 소비자를 혼동케 하는 사례가 다수 적발됐 다. 2개 이상의 원산지임에도 섞음을 표시하 지 않고 비율을 알 수 없도록 표기하거나 메 뉴판에 교묘하게 수입육 원산지를 작게 표시하는 등의 수법이다. 

문제의 혼동표시가 많은 업종은 음식점, 품목은 주로 갈비탕 등 국물 요리가 가장 많았다. 특히, 탕류 육수는 한우를 활용해 육수의 원 산지인 한우만을 강조하고 고기는 수입육을 제공하는 기만적 표시가 적발돼 충격을 줬다. 출입문에는 한우사골 설렁탕, 한우곰탕 등으로 표시·홍보하면서 내부 원산지표시판에는 미국산·호주산 등으로 표시한 경우다. 

주로 소비자가 원산지를 오인할 가능성이 크거나 한우인지, 수입산인지 음식의 원산지국에 대 한 혼란으로 해석이 모호한 경우가 많았다. 

최근 유명 한우곰탕 프랜차이즈는 육수에만 한우를 활용하고 주재료인 고기는 수입육을 사용하고 있던 경우도 있었다. 이는 현재 원산 지표시법 위반 여부를 교묘하게 피하더라도 식품등의 표시·광고에 관한 법률에 저촉될 가능성이 높다. 열거된 사례 모두 명백하게 소비자를 혼동시 킬 수 있는 표시이지만 현재 현행 원산지표시 제도는 제기능을 하지 못하고 있다. 

전국한우협회는 유통환경 변화에 민첩하지 못한 원산 지표시제도의 문제를 지적하고 보완 및 개정 을 요구해 왔다. 그러나 지금처럼 단속 당국 의 뚜렷한 움직임 없이 느슨한 행태와 감시망 이 지속된다면 문제를 방관한다는 비판을 피 하긴 어려워 보인다.

원산지표시제 시행 10년에도 혼동 여전 원산지표시제는 전국한우협회가 2000년대 초반 국가 정책차원으로 정부에 요구했던 숙 원으로 2008년 쇠고기와 쌀부터 시작되어 현 재의 모습으로 확대돼 왔다. 이번 소비자단체 의 실태조사로 한우의 프리미엄 이미지에 저가 수입육이 편승하는 사례가 파악되고 있어 전국한우협회는 무력화된 원산지표시제의 보 완 및 강화에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김홍길 전국한우협회장은 “원산지표시제가 시행된 지 10년이 넘었지만 여전히 소비자가 정확한 정보를 얻지 못하고 원산지를 혼동할 우려가 높다”며, “원산지표시제는 소비자들의 선택권과 알권리를 보장하고 한우와 더불어 국내산 농축산물의 소비가 활성화될 수 있도 록 하는 장치였다. 앞으로 원산지표시제의 본 질을 구현할 수 있도록 정부와 국회를 오가며 실효적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강조했다. 
 
신규섭기자 | wow@withbuyer.com
기자가 쓴 다른 기사 보기
| 스크랩 | 인쇄하기
 

TAG

더바이어, 전국한우협회, 소비자연대
 

관련기사

 
독자 의견
  제목 아이디 작성일  
 
독자 의견작성하기  
 
 
최근 올라온 기사 더보기
익산 국가식품클러스터, 제품 생..
우수사례 경진대회 개최
72개 샤토 참가, 2016년 빈티지 ..
전라남도, 유자 부산물로 만든 ..
충남도, 비타민C 강화 딸기 ‘비..
전시/포럼/세미나 더보기
2018 농공상기업 대형유통..
HMR FAIR & CONFERENC..
[신청서] 2017 HMR FAIR &..
식품유통업계 향후 5년 전..
[신청서] 2016, 신 Omni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