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간일 2006년 2월 11일 (월2회발행, 매월 1일, 15일) Today 2020년 1월 25일
 
라이프
전체보기
라이프
뉴스 라이프 라이프
    
 

고개 넘어 무엇이

(고개 넘어 무엇이)
기사입력 2014-12-02 11:11




  고개 넘어 무엇이

 

전나무 숲 사이로 길게 뻗은 길 안쪽에는 약수터가 있다.

곧은 나무와 곧은 길, 흰 눈과 흰 발자국 사이로 싱싱한 바람이 지나친다.

 

약수터 지나 고개를 넘으면 또 고개가 나온다.

앞으로도 고개 뒤로도 고개, 전후치(前後峙)란 이름의 고개가 나온다.

 

고개는 구불구불, 빨리 가면 사고 난다.

어디로든 가는 길은 곧다가 굽고, 굽다가 곧다.

 

2014년은 온 국민들에게 깊고 큰 사연을 많이 남긴 해다.

질고 깊은 늪을 넘어 새 길을 만나기 위한 고비 같은 해였다.

 

* 사진은 진고개에서 전후치 가는 길. 우리나라에는 진고개란 고개이름이 많다. ‘비 오면 땅이 질어지는고개, 진짜 고개, 싸움에서 진 곳등의 유래가 있다.

 



  The Buyer

 
기사제공 : 더바이어(TheBuyer)
기자가 쓴 다른 기사 보기
| 스크랩 | 인쇄하기
 

TAG

 

관련기사

 
독자 의견
  제목 아이디 작성일  
 
독자 의견작성하기  
 
 
최근 올라온 기사 더보기
조은경 작가, 영천에서 ‘소확행..
전국을 물들이는 봄꽃 축제
맛있는 밑줄 긋기_15 밀가루 반..
맛있는 밑줄 긋기 14_밥벌(罰), ..
맛있는 밑줄 긋기 13_송강 정철,..
전시/포럼/세미나 더보기
2018 농공상기업 대형유통..
HMR FAIR & CONFERENC..
[신청서] 2017 HMR FAIR &..
식품유통업계 향후 5년 전..
[신청서] 2016, 신 Omni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