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마명소 농산물 수산물 축산물 기타
보르도 그랑 크뤼 시음회 성료
기사입력 2019-12-02 16:28 | 최종수정 12-02 16:28
 

 

2019 보르도 그랑 크뤼 와인 시음회에서는 그레이트 빈티지로 평가받는 2016년 빈티지가 국내 최초로 선보였다.


보르도 그랑 크뤼 연합(Union des Grands Crus de Bordeaux, UGCB)이 주최하고 소펙사 코리아가 주관하는 ‘2019 보르도 그랑 크뤼 전문인 시음회1121JW 메리어트 동대문 스퀘어 서울에서 성황리에 개최되었다.

 

그랑 크뤼(Grand Cru)’는 프랑스어로 뛰어난 포도밭을 뜻하며, 매우 우수한 품질의 와인을 양조하는 샤또나 포도밭에 부여되는 명칭이다. 1855년 프랑스 황제였던 나폴레옹 3세가 파리만국박람회를 개최할 때 출품할 와인을 선정하면서 처음 선정했다.


로낭 라보르드(Ronan LABORDE) UGCB 신임 회장 방한 1973년 설립된 보르도 그랑 크뤼 연합은 134개의 최고의 샤또들로 구성되어 있다. 매년 전세계 여러 도시에서 60여차례의 시음 행사를 개최해, 5만명의 와인업계 전문가와 회원 샤또가 직접 만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한다. 국내에서는 2004년 이후 매년 열려 올해 16회를 맞았다.


이번 시음회를 위해 로낭 라보르드(Ronan LABORDE) UGCB 신임 회장을 비롯하여 보르도 현지 그랑 크뤼 샤또의 대표들과 양조 책임자들이 대거 방한했다. 뻬삭 레오냥, 쌩떼밀리옹 그랑 크뤼, 뽀므롤, 리스트락-메독, 물리스--메 독, -메독, 메독, 마르고, -쥘리엥, 뽀이약, -떼스테프, 바르싹, 쏘떼른 등 주요 13개 원산지에 속하는 특급 와인들을 한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었다.


특히 이번에는 그레이트 빈티지로 평가받는 2016년 빈티지가 선보여, 행사장을 방문한 와인 수입업체, 유통업체, 소믈리에, 호텔 및 레스토랑 관계자 등 1000여명의 국내 와인업계 전문인의 높은 관심과 호응이 있었다.

[관련기사]
와인·올리브·살라미… ‘스페인의 맛’ 한자리에
캘리포니아와인협회, 세미나 & 시음회 성료
‘프로와인 차이나 2019’ 11월 개최
 
 
 
Copyright ⓒ 2010 HNCOM.inc All Rights Reserved.